>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하나뿐인 내편’ 유이, 이장우에 “회사 일 아니면 전화 끊겠다” 반격

기사입력 2018.10.06 20:16:0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하나뿐인 내편’ 유이 이장우 사진=KBS2 ‘하나뿐인 내편’ 캡처

[MBN스타 안윤지 기자] ‘하나뿐인 내편’ 배우 유이가 이장우에게 반격했다.



6일 오후 방송된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왕대륙(이장우 분)이 김도란(유이 분)에게 사과하려 했으나 하지 못했다.



왕대륙은 모두를 퇴근 시키고 김도란에게 “김도란 씨는 남으세요. 내 방으로 오세요. 할 말이 있어요”라고 메시지를 건넸다.



그러나 김도란은 왕대륙의 말을 무시하고 밖으로 나갔다. 이에 왕대륙은 당황해 전화를 걸었다.



왕대륙은 “문자 못 봤냐. 왜 그냥 갔냐”고 묻자 김도란이 “문자 못 봤습니다. 지금 버스 정류장 근처입니다. 퇴근 중입니다”라고 말했다.



왕대륙이 “김비서가 나 때문에 화가 많이 난 것 같은데”라고 말하려 하자, 김도란은 “회사 일과 관련된 급한 용무가 아니면 끊겠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헤어질 결심’ 박찬욱 감독, 제80회 골든 글로브..
강예슬 ‘한혜진과 신보 사랑의 포인트 이야기’ [..
한혜진-강예슬 ‘집중하게 만드는 열연’ [MBN포토]
크리스마스 이브 책임진 ‘생쑈’ [MBN포토]
 
박찬욱 감독 ‘헤어질 결심으로 외국어 영화상 수상..
정다경-금잔디 ‘빛나는 미모’ [MBN포토]
정다경 ‘엄마 찾아 삼만리’ [MBN포토]
정다경-허경환 ‘빠져드는 연기’ [MBN포토]
 
강예슬 ‘추위 녹이는 미소’ [MBN포토]
강예슬 ‘생쑈 대기실에서도 빛나는 강아지 같은 미..
김선근-김원효-영기 ‘소방차 뺨치는 무대’ [MBN포..
김선근-김원효-영기 ‘생쑈에서 찰떡 호흡 자랑’ ..
 
정다경-문희경 ‘생쑈에서 모녀 연기 했어요’ [MB..
금잔디 ‘애절한 무대’ [MBN포토]
정다경 ‘엄마 문희경을 향한 그리움’ [MBN포토]
김선근 ‘생쑈서 느끼는 짜릿함’ [MBN포토]
 
강예슬 ‘한혜진과 신보 사랑의 포인트 이야기’ [..
한혜진-강예슬 ‘집중하게 만드는 열연’ [MBN포토]
크리스마스 이브 책임진 ‘생쑈’ [MBN포토]
금잔디 ‘여운 가득’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