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이석철, 두려워도 맞선다 “더 이스트라이트만의 문제 NO”(종합) [M+현장]

기사입력 2018.10.19 12:18:15 | 최종수정 2018.10.19 15:51:1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 폭행 폭로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MBN스타 안윤지 기자]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이 4년간 폭행을 당했던 사실을 폭로했다. 그는 꿈이 깨질까 두렵지만 단순히 더 이스트라이트만의 문제는 아니라며 굳은 다짐을 하고 단상에 섰다.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 변호사회관 10층 조영래홀에서는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이석철이 폭행 사건의 진실을 밝혔다. 이날 이석철과 변호인이 참석했다.

먼저 사건 경위를 간략하게 설명했다. 이석철은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근 4년간 지하 연습실, 녹음실, 스튜디오에서 상습적인 폭행과 집에 알리면 죽는다는 협박을 받아왔다”고 말했다.

이어 “동생 이승현 군의 경우 5층 스튜디오에서 감금을 당했고 여러 차례 맞아 허벅지에 피멍이 들었다. 이날 다른 멤버도 몽둥이에 맞아 머리에 피가 났다”고 밝혔다.

그는 “김창환 이사는 (상황을) 목격하고도 제지하지 않고 ‘살살해라’라고 말하며 이를 방관했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또한 멤버들은 수차례 폭행을 맞았음에도 치료는커녕 바로 방송 출연을 시켰고, 이런 상황이 트라우마로 남은 이승현 군은 결국 정신적 치료를 받고 있는 중이라고 전했다.

더 이스트라이트의 폭행 사건은 지난 18일 알려졌다. 이에 소속사는 곧바로 “1년 4개월 전 사건이 발생됐고, 당시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김창환 이사는 방관하지 않았고 프로듀서 A씨는 회사에 사의를 표명한 상태”라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합의를 했다던 소속사와 다륵게 이석철이 전한 상황은 정말 다른 현실이었다. 이석철은 얼마전 K-CON 스케줄 이야기를 꺼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 폭행 폭로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그는 “얼마 전 회사에서 K-CON 스케줄에 승현이가 건강상 문제로 불참한다고 공지했다. 그런데 승현이는 건강상 문제로 불참한 것이 아니다. 당시 이승현이 김창환 회장에게 ‘맞은 게 잘못된 것이라고 생각 안하냐. 왜 우리에게 재발 방지를 약속했음에도 방치하냐’고 항의했고, 이에 김창환 회장은 승현이를 버릇없다는 이유로 퇴출했다”며 “승현이는 그날 퇴출당해서 스케줄에 불참한 것이다. 협의는 없었다”고 폭행에 이어 충격적인 발언을 했다.

또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들이 폭행을 당했던 사실에 대해 회사 직원들이나 주위 선배들은 몰랐냐는 질문에 그는 “클론 삼촌들의 경우 우리가 매번 만날 수 없다. 나는 준엽이 삼촌에게 디제잉을 배우고 있지만 말하지 못했다. 당했다는 걸 말하는 사실에 두려워서 말하지 못했다”며 “우리는 늘 ‘말하는 순간 너네는 해체하면 되고 A씨는 자르면 된다’는 식의 협박을 들어왔기에 더 두려웠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더 이스트라이트를 향한 회사의 지원 또한 없었다. 이석철은 “우리는 합숙을 하지 않는다. 그 이유가 숙소를 지원해주지 않아 각 멤버들 모두 원룸에 살았다. 악기나 개인 레슨 또한 개인 비용으로 충당해야 했다”는 처절한 현실에 대해 털어놨다.

이번 고소에는 이석철, 이승현 형제가 단독적으로 진행한다. 이에 이석철 변호인은 “다른 멤버들이 아무래도 미성년자이다 보니 부모님과 상의를 할 것이다. 이 과정에서 회사나 다른 관계자들에게 노출될까봐 말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끝으로 이석철은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로서 사랑하는 동생들이 받은 상처를 더 이상 방관할 수 없었고 K-POP씬의 아동학대와 인권유린이 사라봉만하는 바람”이라며 “멤버들 모두 신고하고 싶었지만 이 꿈이 망가질까봐 두려웠다. 그래서 우리도 이 악물고 맞았다. 그럼에도 이런 문제는 단순히 더 이스트라이트만의 문제가 아니다. 어디선가 일어날 이런 일들도 없어져야 한다”고 진심을 호소했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 폭행 폭로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이석철 측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해명 반박.

미디어라인에서는 어제(18일) 이 사건은 A의 단독 행동이고, 폭행을 한 A의 사표를 수리했으며, 재발방지 약속 이후 폭행은 없었고, 또 김창환 회장은 A의 폭행을 묵인하거나 교사·방조했다는 해명을 내놓았다.

하지만 이는 전부 사실과 다르다. 사표 수리는 거켠 A를 일방적으로 복귀시키려고 했기 때문에 그 동안의 범죄행위가 드러난 것이고 A의 복귀를 항의하던 이승현을 오히려 퇴출시켰을 뿐만 아니라 이석철에 대해 동생과 같은 꼴을 당하지 말라는 회유와 협박을 했다.

이 과정에서 김창관은 그동안 자신이 A의 폭행행위를 모두 알고 있으며 만약 이석철, 이승현의 부모가 법적인 문제를 삼는다면 자기는 A의 단독범행으로 몰고 잘라내면 아무런 책임을 질 필요가 없다는 식의 발언을 했다. 김창환 회장이 이석철과 2차례, 6시간에 걸쳐 회유와 협박한 발언 내용은 모두 녹취되어 있다. /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안성훈, 캠핑장 분위기 살리는 트로트 한자락 [MBN..
정다경, 캠핑에 노래가 빠질 수 없죠 [MBN포토]
정다경, 셀카는 각도가 생명 [MBN포토]
영기, 케이블카 타서 즐거워요 [MBN포토]
 
먹방도 야무지게 하는 정다경 [MBN포토]
박성연, 캠핑 좋아 엄지척 [MBN포토]
“인증샷은 필수”...정다경, 케이블카 타고 찰칵 ..
박성연-정다경, 예쁜애 옆에 예쁜애 [MBN포토]
 
영기, 캠핑장 분위기 메이커는 나야 나 [MBN포토]
‘어쩌다 식구’ 박성연, 인증샷 남기는 옆모습도 ..
‘톡트콤 어쩌다 식구’ 앞두고 모인 영기-정다경-..
박성연-정다경, 그림 같은 배경을 뒤로하고 [MBN포..
 
‘탬버린 여신’ 박성연, 지금은 노래 여신 [MBN포..
박성연, 좋은 날 인증샷 빠질 수 없죠 [MBN포토]
정호영-박성연-정다경-영기-안성훈, 사랑의 하트 뿅..
박성연-정다경, 케이블카 탄 여신들 [MBN포토]
 
정다경, 캠핑에 노래가 빠질 수 없죠 [MBN포토]
정다경, 셀카는 각도가 생명 [MBN포토]
영기, 케이블카 타서 즐거워요 [MBN포토]
[93회 아카데미] 윤여정, ‘미나리’로 받은 여우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