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킹덤’ 주지훈·배두나·류승룡, 캐릭터 포스터 공개…“괴물 된 백성들”

기사입력 2018.12.27 11:31:0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킹덤’ 주지훈 배두나 류승룡 김상호 허준호 김성규 김혜준 캐릭터 포스터 사진=넷플릭스

[MBN스타 김솔지 기자] 넷플릭스가 ‘킹덤’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은 죽었던 왕이 되살아나자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가 향한 조선의 끝, 그곳에서 굶주림 끝에 괴물이 되어버린 이들의 비밀을 파헤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킹덤’이 주지훈, 배두나, 류승룡, 김상호, 허준호, 김성규, 김혜준 등 명품 출연진들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한다. 각 캐릭터들을 향해 다가오는 정체 모를 손들이 당장이라도 인물들을 덮칠 것 같은 긴장감을 유발한다.

먼저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 이창(주지훈 분)과 일인지하 만인지상 영의정 조학주(류승룡 분)는 캐릭터 포스터에서도 둘의 극단적인 갈등이 드러나고 있다. “다 죽일 것이다. 모두 다”와 “이제부터 내가 지킬 것이다”의 카피처럼 정체불명의 역병이 불러온 대혼란에 빠진 조선을 배경으로 날카로운 대립각을 세운다. 왕조차 쥐락펴락하는 조선의 최대 권력자 조학주의 탐욕에 맞서 이창이 굶주림으로 인해 괴물로 변해버린 백성들을 지켜낼 수 있을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배두나가 열연한 의녀 서비는 역병으로 인해 괴물로 변하는 백성들의 끔찍한 모습을 직접 본 첫 목격자이자 생존자로 “죽은 사람들이 살아났습니다”라는 카피에서 그녀의 충격과 혼란이 느껴진다. 서비는 스승이 남긴 실마리 같은 단서를 모아 역병의 근원과 치료법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김상호가 연기한 무영은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의 충직한 호위무사다. 세자와 오랜 시간 희로애락을 함께한 믿음직한 부하이자 친구 같은 존재로, 언제나 세자의 가장 가까운 곁에서 그의 안위를 지킨다. 어릴 적 권력 싸움에 혼자 버려진 세자 곁에서 아버지와 같은 역할이 되어주었던 옛 스승 안현대감은 언제나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를 선보이는 허준호가 맡았다. 세자가 위험에 빠진 결정적 순간 그의 편에 서서 이성적인 충고와 도움을 아끼지 않는 인물로 극에 든든한 무게감을 실어준다.

서비와 함께 지율헌에서 살아남은 또 다른 생존자 영신은 군인 못지않은 전투 실력이 그의 과거에 대해 궁금증을 더하는 미스터리한 캐릭터로, ‘범죄도시’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김성규가 맡아 열연했다. 조학주의 딸이자 어린 중전 역할은 라이징 스타 김혜준이 맡았다. “대를 이을 아들, 내가 낳아드리겠습니다”라며 권력욕을 드러낸 중전은 아버지 못지않은 탐욕으로 원하는 것을 갖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인물로 세자에게 또 다른 위협적인 존재가 된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은 2019년 1월 25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맵 오브 더 솔 원’ 방탄소년단, 섹시한 뒷모습 ..
방탄소년단, 코로나19에 지친 아미에게 희망을~ [M..
리더 백현, 이리와 다 안아줄게 [MBN포토]
태민, 포즈에서 여유가 느껴지는거 보이니? [MBN포..
 
방탄소년단, 아미 함성소리에 힘찬 퍼포먼스 [MBN포..
슈퍼엠 카이, 함께 떠나실래요? [MBN포토]
슈퍼엠 루카스, 미모가 미쳤다 [MBN포토]
카이, 가을남자 분위기 폴폴 [MBN포토]
 
‘ON:E’ 방탄소년단, 온라인 콘서트도~‘역대급’..
슈퍼엠, 뭘 좋아할지 몰라 다 준비했어 [MBN포토]
텐, 카메라 뚫고 나올듯한 카리스마 [MBN포토]
마크, 오렌지 헤어가 찰떡 [MBN포토]
 
전세계 아미 만나러 온 방탄소년단 [MBN포토]
SuperM 태민, 엣지있는 손가락 [MBN포토]
태용, 잘생김이 다했네 [MBN포토]
루카스, 외모도 1등 반듯함도 1등 [MBN포토]
 
방탄소년단, 코로나19에 지친 아미에게 희망을~ [M..
리더 백현, 이리와 다 안아줄게 [MBN포토]
태민, 포즈에서 여유가 느껴지는거 보이니? [MBN포..
백현, 절제된 카리스마 매력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