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녹두전’ 강태오, 로맨티스트→욕망 가득한 인조…흑화로 大반전엔딩

기사입력 2019.10.22 09:51:59 | 최종수정 2019.10.22 13:09:5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녹두전’ 강태오 사진=KBS2 ‘녹두전’ 캡처

배우 강태오가 ‘녹두전’에서 숨겨두었던 정체를 공개하는 대반전의 충격 엔딩으로 안방극장에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2 '조선로코-녹두전'(연출 김동휘, 강수연/극본 임예진, 백소연/ 제작 (유)조선로코녹두전문화산업전문회사, 프로덕션에이치, 몬스터유니온/ 이하 '녹두전') 말미, 다정한 로맨티스트 차율무(강태오 분)가 차가운 카리스마와 욕망을 지닌 능양군(인조)이라는 사실이 밝혀진 것.

서낭당 안에서 허윤(김태우 분)이 반정세력들에게 당장 내일 반정을 시작하자 제안하던 그때, 율무가 "서둘러서 좋을 게 뭐가 있겠습니까"라 말하며 이전 볼 수 없던 날카로운 눈빛과 차가운 미소로 등장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율무가 던진 피로 얼룩진 저고리를 보고 영창대군이 죽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김류현(김태범 분)이 달려들자 율무는 유연하게 허리춤에서 칼을 뽑아 김류현을 찔렀다. 이때 표정 하나 변하지 않고 사람을 죽이는 율무의 모습은 서낭당 안 사람들뿐만 아니라 시청자들에게까지 큰 충격을 안겨주었다.

이어 덤덤하게 "시끄러운 건 딱 질색입니다"라고 말하는 율무의 표정은 이전 다정하고 상냥했던 율무를 까맣게 잊게 만들었다. 반정 실패로 분노한 허윤에게 율무는 "나를 이 나라의 왕으로 만들면 되는 겁니다"라며 싸늘하게 대답, 욕망 가득한 눈빛으로 카리스마를 뿜어냈다.

이 과정에서 캐릭터의 반전을 연기하는 강태오의 묵직한 연기가 빛났다. 강태오는 다정함은 온데간데없이 차갑고 카리스마 있게 흑화 된 차율무의 새로운 모습을 눈빛과 목소리에 변화를 주며 섬세하고 무게감 있게 그려냈다. 특히, 처음보는 강렬하고 날카로운 눈빛과 굵직한 목소리는 캐릭터의 완성도를 더욱 높이며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뿐만 아니라 사람을 죽이고도 여유가 넘치는 등 이전 따뜻했던 율무와 동일 인물인지 의심하게 만드는 강태오의 반전 연기는 보는 이들의 소름을 유발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가수 김호중 ‘아리스 향해 손인사’ [MBN포토]
김호중 ‘트바로티도 왔어요~’ [MBN포토]
금잔디 ‘자체발광 비주얼’ [MBN포토]
영기 ‘카리스마 폭발한 무대’ [MBN포토]
 
김호중 ‘여심 홀리는 그윽한 눈빛’ [MBN포토]
금잔디 ‘새침한 표정~’ [MBN포토]
영기 ‘오늘 분위기 엄지 척’ [MBN포토]
안성훈 ‘오늘 수트핏 어때요?’ [MBN포토]
 
김호중 ‘독보적인 무대’ [MBN포토]
금잔디 ‘트로트 대표 흥쟁이’ [MBN포토]
영기 ‘유쾌한 무대’ [MBN포토]
안성훈 ‘생각엔터 식구들이랑 같이 왔어요~’ [MB..
 
김호중 ‘가을밤 힐링 선물~’ [MBN포토]
금잔디 ‘백만불짜리 미소’ [MBN포토]
영기 ‘지적인 매력’ [MBN포토]
안성훈-정다경 ‘선남선녀 비주얼’ [MBN포토]
 
김호중 ‘트바로티도 왔어요~’ [MBN포토]
금잔디 ‘자체발광 비주얼’ [MBN포토]
영기 ‘카리스마 폭발한 무대’ [MBN포토]
정다경 ‘안무도 러블리하게’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