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박경, 사재기 저격 발언→바이브·송하예·장덕철 등, 법적조치 카드 꺼냈다(종합)

기사입력 2019.11.26 02:01:0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박경 사재기 저격 발언, 바이브, 송하예, 장덕철, 황인욱, 전상근 등 법적조치 사진=DB(박경)

블락비 박경이 무심코 던진 한마디가 큰 파장으로 돌아왔다. 바이브, 송하예, 장덕철, 황인욱 등 가수들은 박경의 사재기 저격 발언에 사실무근임을 밝히며 법적대응에 나섰다.

박경은 24일 자신의 SNS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는 글을 올렸다.

이후 파장이 커지자 소속사 세븐시즌스는 “박경의 트윗에 실명이 거론된 분들께 사과 말씀 드린다”라며 “박경은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는 없었으며, 현 가요계 음원 차트의 상황에 대해 발언을 한 것이다. 직접적이고 거친 표현으로 관계자분들께 불편을 드렸다면 너른 양해를 구한다. 이는 가요계 전반에 퍼진 루머에 근거해 사실관계 확인 없이 발언한 것으로, 단순히 생각하면 아티스트 개인의 생각을 본인의 트윗에 올린 것뿐이지만, 구체적인 실명을 거론하여 당사자들께 불편을 드린 점 사과의 말씀 드린다”라며 빠르게 사과를 전했다.

그러나 난데없이 불똥을 맞은 언급된 아티스트들의 분노는 가라앉지 않았다. 특히 아티스트의 이미지에 큰 타격을 줄 수 있기에 사재기는 더욱 민감한 단어가 아닐 수 없다. 이에 아티스트들은 법적조치를 결심했다.

바이브, 송하예, 황인욱, 전상근 측은 “당사는 모 가수의 개인 SNS에서 언급된 ’사재기’ 의혹에 대해서 전혀 사실무근임을 밝힌다”라며 “당사와 소속 가수 황인욱은 ’사재기’라는 범죄행위를 저지른 바 없으며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고 다수의 대중들에게 허위사실을 기정사실화 하여 당사는 물론 소속 가수의 명예를 훼손시킨 모 가수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 당사는 이런 상황을 묵과할 수는 없는 바, 해당 논란을 바로잡기 위해 차후 법적 절차에 따라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다”라는 공통된 입장을 밝혔다.

이후 장덕철 소속사 리메즈는 “먼저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시키고 영향력 있는 공인으로서 책임지지 못할 발언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소속 아티스트들의 보호를 위해 이번 사건을 결코 가볍게 여기지 않고 강경 대응을 할 것임을 밝힌다”라며 “당사는 작년 4월 발생한 루머로부터 실추된 소속 아티스트들의 명예와 상처를 회복하고 보호하고자 지금까지 노력하고 있다. 지난 24일 모 가수의 발언은 다시 한번 당사와 소속 아티스트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주었다. 앞으로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들의 보호를 위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하여 이후 발생하는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등에 대해서는 그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강경한 대응을 취할 것을 말씀드린다”며 힘주어 말했다.

박경 소속사 측에서 즉각 사과를 전했으나 SNS에 거론된 아티스트들이 연이어 법적대응을 예고하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가수 김호중 ‘아리스 향해 손인사’ [MBN포토]
김호중 ‘트바로티도 왔어요~’ [MBN포토]
금잔디 ‘자체발광 비주얼’ [MBN포토]
영기 ‘카리스마 폭발한 무대’ [MBN포토]
 
김호중 ‘여심 홀리는 그윽한 눈빛’ [MBN포토]
금잔디 ‘새침한 표정~’ [MBN포토]
영기 ‘오늘 분위기 엄지 척’ [MBN포토]
안성훈 ‘오늘 수트핏 어때요?’ [MBN포토]
 
김호중 ‘독보적인 무대’ [MBN포토]
금잔디 ‘트로트 대표 흥쟁이’ [MBN포토]
영기 ‘유쾌한 무대’ [MBN포토]
안성훈 ‘생각엔터 식구들이랑 같이 왔어요~’ [MB..
 
김호중 ‘가을밤 힐링 선물~’ [MBN포토]
금잔디 ‘백만불짜리 미소’ [MBN포토]
영기 ‘지적인 매력’ [MBN포토]
안성훈-정다경 ‘선남선녀 비주얼’ [MBN포토]
 
김호중 ‘트바로티도 왔어요~’ [MBN포토]
금잔디 ‘자체발광 비주얼’ [MBN포토]
영기 ‘카리스마 폭발한 무대’ [MBN포토]
정다경 ‘안무도 러블리하게’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