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아침마당’ 정동환 “김수용 감독, 아버지 같은 분”

기사입력 2020.10.06 09:59:46 | 최종수정 2020.10.06 16:28:5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아침마당’ 정동환 사진=KBS1 시사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 캡처

‘아침마당’ 정동환이 김수용 감독에 대한 존경심을 전했다.

6일 오전 방송된 KBS1 시사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 화요초대석 코너에서는 정동환이 출연했다.

정동환은 “김수용 감독, 참 우리 히든 스토리 중 하나인데 아무도 모른다. 관계자 몇 분만 아는 거다”라며 “옛날에 김수용 감독, 최인호 작가 하면 모든 문제가 끝나는 거였다. 그러던 중 내가 두 분이 하는 작품에 참여할 기회를 얻어 리딩을 하러 갔다”라고 밝혔다.

그는 “리딩이 끝나고 제작팀이 나한테 출연료를 말하기 싫으니 쪽지로 주더라. 가격은 모르겠는데 가격이 뭘 이야기하는 지는 지금도 모른다. 문득 그 순간에 생각해낸 게 옷을 여러 벌을 입어야 하는데, 옷이 없었다는 거다. 영화를 하려면 옷이 있어야 되는데 그 옷을 구할 능력이 없으니 차라리 돈을 안받겠다. 옷을 해달라. 그렇게 해야 빛이 나지 않겠냐고 부탁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좋은 옷을 해 입는 법도 몰라 부탁했는데, 고개를 갸우뚱 거리더니 ‘이러면 안되는데’ 하더니 갔다. 그 작품이 ‘내 마음의 풍차’ 전영록이 데뷔한 작품이다. 그래서 더 화제가 됐는데 내가 형으로 캐스팅됐다가 그런 일로 그만뒀다”라고 덧붙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동환은 김수용 감독의 호의에 감동했음도 이야기했다. 그는 “김수용 감독이 어마어마한 작품을 할 때가 있었다. 그게 ‘만추’다. 그런데 나를 불렀다. 외국에 나갔다 돌아온 뒤에는 ‘중광의 허튼 소리’ 때 불렀다. 김수용 감독은 아버지 같은 분이다”라고 털어놨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가수 김호중 ‘아리스 향해 손인사’ [MBN포토]
김호중 ‘트바로티도 왔어요~’ [MBN포토]
금잔디 ‘자체발광 비주얼’ [MBN포토]
영기 ‘카리스마 폭발한 무대’ [MBN포토]
 
김호중 ‘여심 홀리는 그윽한 눈빛’ [MBN포토]
금잔디 ‘새침한 표정~’ [MBN포토]
영기 ‘오늘 분위기 엄지 척’ [MBN포토]
안성훈 ‘오늘 수트핏 어때요?’ [MBN포토]
 
김호중 ‘독보적인 무대’ [MBN포토]
금잔디 ‘트로트 대표 흥쟁이’ [MBN포토]
영기 ‘유쾌한 무대’ [MBN포토]
안성훈 ‘생각엔터 식구들이랑 같이 왔어요~’ [MB..
 
김호중 ‘가을밤 힐링 선물~’ [MBN포토]
금잔디 ‘백만불짜리 미소’ [MBN포토]
영기 ‘지적인 매력’ [MBN포토]
안성훈-정다경 ‘선남선녀 비주얼’ [MBN포토]
 
김호중 ‘트바로티도 왔어요~’ [MBN포토]
금잔디 ‘자체발광 비주얼’ [MBN포토]
영기 ‘카리스마 폭발한 무대’ [MBN포토]
정다경 ‘안무도 러블리하게’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