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스트레이트’ 살레시오 청소년센터, 집단 성범죄에 체벌·약물까지 ‘경악’ [M+TV컷]

기사입력 2020.02.03 20:55:0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스트레이트’ 살레시오 청소년센터 싵태 사진=MBC ‘스트레이트’

‘스트레이트’ 천주교 살레시오 청소년센터의 현실을 추적한다.



3일 오후 방송되는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는 소년범 수용 시설인 천주교 살레시오수도회의 청소년센터 (6호 시설)의 사례를 통해 감시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6호 시설’의 충격적인 현실과 문제점에 대해 파헤친다.



‘청소년 비행과 범죄 예방 교육’으로 명성이 높은 천주교 살레시오수도회의 청소년센터 (6호 시설)에서 성범죄가 발생했다. 모든 센터 종사자들이 퇴근하고 난 심야 시간, 아이들 입장에선 유일한 의존 대상인 야간 지도 교사가 아이들을 상대로 파렴치한 성범죄 행각을 벌인 것이다.센터에 수용된 51명중 32명이 범죄의 희생양으로 전락했다.



사태가 이 지경에 이르도록 센터는 뭘 한 것일까. 입소자들에 따르면 살레시오 청소년센터는 먼저 입소한 아이들을 중심으로 ‘지위’를 부여해 뒤에 들어오는 아이들을 통제하게 하는 구조 였으며, 여러 가지 가혹행위가 일상적으로 저질러졌다고 증언하고 있다.



살레시오수도회 측은 가혹행위가 이뤄졌다는 사실을 부인하고 있지만, 경찰은 이미 수사에 착수했다.



미성년인 소년범들을 교도소에 보내 사회와 격리하느니, 일종의 복지 차원에서 ‘6호 시설’을 운영해 교화에 힘쓰겠다는 게 교정당국의 취지. 그러나 중범죄 처분(8-10호)인 소년원과 ‘6호 처분 시설’을 모두 경험했다는 어느 수용자는 “차라리 소년원에 가고 싶다”고 말한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헤어질 결심’ 박찬욱 감독, 제80회 골든 글로브..
강예슬 ‘한혜진과 신보 사랑의 포인트 이야기’ [..
한혜진-강예슬 ‘집중하게 만드는 열연’ [MBN포토]
크리스마스 이브 책임진 ‘생쑈’ [MBN포토]
 
박찬욱 감독 ‘헤어질 결심으로 외국어 영화상 수상..
정다경-금잔디 ‘빛나는 미모’ [MBN포토]
정다경 ‘엄마 찾아 삼만리’ [MBN포토]
정다경-허경환 ‘빠져드는 연기’ [MBN포토]
 
강예슬 ‘추위 녹이는 미소’ [MBN포토]
강예슬 ‘생쑈 대기실에서도 빛나는 강아지 같은 미..
김선근-김원효-영기 ‘소방차 뺨치는 무대’ [MBN포..
김선근-김원효-영기 ‘생쑈에서 찰떡 호흡 자랑’ ..
 
정다경-문희경 ‘생쑈에서 모녀 연기 했어요’ [MB..
금잔디 ‘애절한 무대’ [MBN포토]
정다경 ‘엄마 문희경을 향한 그리움’ [MBN포토]
김선근 ‘생쑈서 느끼는 짜릿함’ [MBN포토]
 
강예슬 ‘한혜진과 신보 사랑의 포인트 이야기’ [..
한혜진-강예슬 ‘집중하게 만드는 열연’ [MBN포토]
크리스마스 이브 책임진 ‘생쑈’ [MBN포토]
금잔디 ‘여운 가득’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