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복면가왕’ 주윤발, 폭풍 고음으로 낭랑18세 소찬휘 꺾고 새 시대 개막

기사입력 2020.03.02 09:23:2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복면가왕 주윤발 사진="복면가왕" 방송 캡처

‘복면가왕’ 주윤발이 낭랑18세를 꺾으며 새로운 가왕이 됐다.

지난 1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6연승에 도전하는 ‘낭랑18세’와 이를 막기 위해 출격한 복면가수 4인의 무대가 펼쳐졌다.

특히 이날은 신흥가왕 ‘주윤발’이 고음종결자 ‘낭랑18세’ 소찬휘를 꺾으며 큰 화제를 불러 모았다. ‘낭랑18세’의 정체가 공개되는 순간 시청률은 12.8%까지 치솟으며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낭랑18세’를 졸업시키고 가왕석 차지에 성공한 가왕 따거 ‘주윤발’은 샘김 ‘Who Are You’, 김진호 ‘가족사진’을 선곡하며 진한 감성을 선보였다. 주윤발만의 깊은 곡 해석 능력에 지난주 1라운드 때부터 판정단들의 극찬을 받았다.

솔로곡 2곡을 듣고 판정단들은 “소리를 낼 줄 아는 분이다. 충분히 가왕을 위협할 수 있는 목소리”, “저런 훌륭한 곡 전달력은 정규앨범 10장 정도 내야 가능한 감성이다” 등 극찬하며 그를 가왕석에 한 발짝 더 다가설 수 있도록 무게를 실어줬다. 강력한 라이벌들에게도 좀처럼 무너지지 않았던 ‘낭랑18세’의 가왕 벽을 무너뜨리고 7표 차로 새로운 가왕의 시대를 열었다.

매주 속 시원한 고음으로 희열을 주었던 5연승 가왕 ‘낭랑18세’의 정체는 국가대표 여성 록보컬 가수 소찬휘였다. 그의 아쉬운 탈락에 판정단들도 아쉬움을 내비쳤다. 특히, 매 녹화 가왕의 장기집권을 반대하던 반가왕파 김구라 마저 “가왕의 장기집권을 늘 탐탁지 않아 했는데, ‘낭랑18세’ 소찬휘에게만은 예외였다. 음악도 잘하고 그 열정이 대단하다”라며 그를 응원하며 탈락의 아쉬움을 전했다.

소찬휘는 “복면가왕을 통해 많이 성장했다. 내 음악 인생에 있어서 정말 훌륭한 채찍이 될 것이다. 정말 감사하다”며 소감을 밝혔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하나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김호중 `팬들 사랑에 감동한 별님` [MBN포토]
김호중 `마음을 울리는 가창력` [MBN포토]
김호중 `대구 울리는 폭발적인 가창력` [MBN포토]
한혜진 `대구 쿨한 트롯 콘서트 무대` [MBN포토]
 
`서구! 쿨한 트롯 콘서트` 생각엔터 총출동 [MBN포..
김호중 `아리스 향해 고맙소` [MBN포토]
김호중 `노래에 진심을 담아` [MBN포토]
한혜진 `아름다운 열창` [MBN포토]
 
김호중 `부드러운 미소` [MBN포토]
김호중 `별님 대구에 떴다` [MBN포토]
김호중 `안경도 잘 어울리죠` [MBN포토]
한혜진 `쿨한 트롯` [MBN포토]
 
김호중 `팬을 대하는 진심` [MBN포토]
김호중 `대구에 뜬 별님` [MBN포토]
김호중 `별처럼 빛나는 눈빛으로` [MBN포토]
한혜진 `콘서트 열창` [MBN포토]
 
김호중 `마음을 울리는 가창력` [MBN포토]
김호중 `대구 울리는 폭발적인 가창력` [MBN포토]
한혜진 `대구 쿨한 트롯 콘서트 무대` [MBN포토]
허경환 `서구! 쿨한 트롯 콘서트` 진행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