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트레저, ‘보석함’ 깨고 전진…가요계에 ‘트레저 이팩트’ 예고 (종합)

기사입력 2020.08.07 12:00:24 | 최종수정 2020.08.07 16:29:1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트레저 ‘BOY’ 사진=YG엔터테인먼트

가요계에 심상치 않은 보이그룹이 등장했다. 트레저가 ‘보석함’을 깨고 힘차게 전진하기 시작해 ‘트레저 이팩트’를 발산하며 가요계에 새로운 한 획을 그을 전망이다.

7일 오전 서울 영동포구 CGV 영등포에서는 트레저의 데뷔 싱글 앨범 ‘TREASURE THE FIRST STEP : CHAPTER ONE(트레저 더 퍼스트 스탭: 챕터 원’의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트레저의 신곡 ‘BOY’ 뮤직비디오 시사 후 데뷔에 대한 떨림을 전했다.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빅뱅, 위너, 아이콘의 계보를 잇는 신인 그룹 트레저가 드디어 첫 데뷔를 하게 됐다. 도영은 “드디어 ‘보석함’이라는 방송이 끝나고 데뷔하게 됐다. 연습생이 아니라 아티스트의 삶을 살아간다는 게 설렌다. 더 열심히 해서 성장하는 아티스트가 되겠다”라고, 하루토는 “랩과 비주얼을 맡았다. 어릴 때부터 좋아하던 회사인데 데뷔를 하게 돼서 영광스럽다”라고 말했다.

요시는 “오랫동안 준비를 해오면서 꿈을 꿨던 데뷔를 해 기쁘고 설렌다. 이제부터 시작이니까 앞으로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방예담은 “팀에서 메인 보컬을 맡았다. 준비하면서 실감이 잘 안났다. 처음 시작하는 만큼 성장하는 모습과 멋있는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최현석은 “자랑스러운 11명의 멤버들과 함께 무너지지 않고 전진해나가는 멋있는 모습보여드리겠다”라고, 준규는 “꿈에 그리던 데뷔가 앞에 와서 설레고 기쁘다. 파이팅하고 열심히 할테니 예쁘게 봐달라”고 말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트레저 데뷔 사진=YG엔터테인먼트


무엇보다 이번 트레저에서 독특한 점은 리더가 2명이라는 점이었다. 최현석과 지훈은 리더로서 책임감과 2명인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지훈은 “트레저가 12명의 멤버로 대가족이다. 회사에서도 2명이서 팀을 이끄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나와 최현석이 팀을 이끌어가며 좋은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다. 더 열심히 팀을 이끌어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최현석은 “지훈이와 함께 이 트레저를 이끌어갈 수 있다는 게 감사한 기회다. 고맙게도 트레저 멤버 한 명 한 명 모두 마음의 뜻이 맞아 앞으로 전진한다는 느낌이다. 리더가 된 게 힘들지 않다”라고 이야기했다.

데뷔 전부터 선주문량 17만 장을 돌파하는 등 뜨거운 인기를 증명하고 있는 트레저, 이에 대해서도 고마움을 드러냈다. 방예담은 “많은 기대를 받는 게 영광이다. 블랙핑크 선배들이 글로벌적 인기를 얻으며 우리도 주목받은 거 같아 감사하다. 떨리기도 하지만 성장하는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이와 함께 도영은 “연습하고 준비하는데 시간을 많이 할애해 사실 직접적으로 체감은 못 했다. 콘텐츠를 통해 팬들이 응원과 격려를 해주는 것에서 실감이 났다. 팬들이 ‘항상 끝까지 응원하겠다. 영원히 사랑한다’라는 말이 힘이 됐다”라고 벌써부터 팬사랑을 보여줬다.

이번 앨범에 대한 소개도 펼쳤다. 최현석은 “트레저의 첫 걸음을 의미한다는 동시에, 소년이 첫사랑에 빠졌을 때의 앨범이다”라고 전했다. 또한 뮤직비디오의 관전포인트도 짚어줬다. 그는 “역동적 음악과 칼군무가 관전포인트다. 마지막 댄스브레이크가 인상적이다. 각자 열 두명이 각자 구조물을 가져와 하나의 트레저를 완성한다. 그 장면도 인상 깊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뮤직비디오 시사 후 JTBC2 예능프로그램 ‘보석함’ 이후 2년 만에 본격적으로 데뷔를 한 것에 대해 조금 더 심도 있게 짚었다. 시간이 다소 걸렸지만, 그동안 성장할 수 있었던 시간에 감사함을 드러냈다. 드디어 ‘보석함’을 열고 나온 것에 대해 도영은 “멋진 걸 보여드리기 위해 시간이 걸렸다. 데뷔가 밀려 초조하고 불안했다기 보다 더 잘 준비하려고 했고 욕심이 생겼다. 열심히 연습하고 음악 작업도 많이 했다. 그러면서 더 깊이 있게 알게 됐고 성장한 시간이 됐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데뷔 목표도 공개했다. 소정환은 “음원차트 100위 안에 드는거다. 순위보다 팬분들이 실망하지 않고 기대하고 바라봐주시는 그룹이 되고 싶다” 지훈은 “멤버 수가 많은 만큼 각자의 개성이 뛰어나다. 함께 뭉쳐지면 팀워크도 발휘되며 시너지도 내고 있다. 팬분들에게 좀 더 기대감을 주는 가수가 되기 위해 노력 중이다. 소정환처럼 음원차트 100위 안에 드는 게 목표다”라고 설렘을 드러냈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트레저 목표 사진=YG엔터테인먼트


화제가 됐던 티저 영상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 신비로우면서 웅장한 분위기가 눈길을 끌었다. 방예담은 “혁신적인 인류의 발전 사건들을 보다 보면, 평범한 일상 속에서 발견이 세상을 뒤바꾸었다. 우리 역시 세상을 뒤바꿀 수 있다는 열정을 담은 티저다. 공개와 함께 팬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져서 놀랐고 감사했다”라고 겸손함을 보여줬다.

특히 이날 트레저는 영화관의 큰 스크린 화면을 통해 자신들의 뮤직비디오를 처음 시사했다. 벅찬 마음과 함께 긴장됐던 순간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윤재혁은 “이렇게 큰 스크린으로 뮤직비디오를 처음 봐서 그런지 긴장한 상태로 봤다. 한 장면도 빠지지 않고 보려고 했다. 군무가 가진 에너지를 보여드릴려고 공을 들였다. 굉장히 멋있게 나와 멋있다. 불꽃이 터지며 군무를 하는 걸 보니 가슴이 벅차더라”고 기뻐했다.

일본인 멤버들은 현지 반응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이와 함께 위너 송민호, 강승윤으로부터 들은 조언도 살짝 언급했다. 그 중에서도 두 사람에게 조언을 가장 많이 받은 멤버로 요시가 지목됐다.

요시는 “송민호 선배가 랩할 때 힘을 많이 빼라고 해주셨다. 너무 잘하려고 해서 힘이 들어가서 좀 빼고 편하게 내 스타일을 내라고 조언해줬다. 일본에서 반응은 가족한테 메시지를 받았는데 되게 생각보다 많은 사랑을 받은 것 같더라”고 밝혔다.

이어 하루토는 “위너 선배들이 조언을 해주셨다. 녹음할 때 꿀팁 같은 걸 많이 알려주셨다”라고, 지훈은 “녹음할 때 좋은 결과물을 만들 수 있도록 도와주셨다. 곡마다 더 느낌을 살릴 수 있게 친구들 파트 같은 거나 디렉션을 많이 봐주셨다. 이걸 더 해야한다보다 상황을 헤매거나 더 성장할 수 있도록 조언을 많이 해줬다”라고 했다.

아이돌들 중에 최근 인성과 관련된 문제들이 중요시 되고 있다. 이런 부분에 대해서 트레저는 조심스러우면서도 어떻게 인성 부분을 채우려고 하는지도 털어놨다. 최현석은 “책을 읽으며 인성 공부를 한다. 선한영향력을 어떻게 펼칠까 했다. 션 이사가 하는 마라톤에도 참여했다. 우리가 도움이 될 거 있을까 하고 공부하고 계속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닮고 싶은 선배는 한 분만 고르기가 어렵다. 연습을 해오며 많은 분의 영상을 보고 듣고 한다. 특정 한 명보다 많은 선배를 보다 보니까 다 존경하고 롤모델이 되더라. 앞으로 역사의 한 획을 그을 수 있는 트레저가 되겠다”며 포부를 다졌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가수 김호중 ‘아리스 향해 손인사’ [MBN포토]
김호중 ‘트바로티도 왔어요~’ [MBN포토]
금잔디 ‘자체발광 비주얼’ [MBN포토]
영기 ‘카리스마 폭발한 무대’ [MBN포토]
 
김호중 ‘여심 홀리는 그윽한 눈빛’ [MBN포토]
금잔디 ‘새침한 표정~’ [MBN포토]
영기 ‘오늘 분위기 엄지 척’ [MBN포토]
안성훈 ‘오늘 수트핏 어때요?’ [MBN포토]
 
김호중 ‘독보적인 무대’ [MBN포토]
금잔디 ‘트로트 대표 흥쟁이’ [MBN포토]
영기 ‘유쾌한 무대’ [MBN포토]
안성훈 ‘생각엔터 식구들이랑 같이 왔어요~’ [MB..
 
김호중 ‘가을밤 힐링 선물~’ [MBN포토]
금잔디 ‘백만불짜리 미소’ [MBN포토]
영기 ‘지적인 매력’ [MBN포토]
안성훈-정다경 ‘선남선녀 비주얼’ [MBN포토]
 
김호중 ‘트바로티도 왔어요~’ [MBN포토]
금잔디 ‘자체발광 비주얼’ [MBN포토]
영기 ‘카리스마 폭발한 무대’ [MBN포토]
정다경 ‘안무도 러블리하게’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