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알츠하이머 투병’ 윤정희, 프랑스서 가족에 방치?…국민청원 등장

기사입력 2021.02.07 10:32:3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윤정희 알츠하이머 투병 중 프랑스 홀로 방치 의혹 제기 국민청원 등장 사진=MK스포츠 김영구 기자

알츠하이머 투병 중인 배우 윤정희가 프랑스에서 홀로 방치됐다는 의혹을 제기한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지난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서는 ‘외부와 단절된 채 하루하루 스러져 가는 영화배우 ***를 구해 주세요’라는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을 쓴 누리꾼 A씨는 “윤정희는 남편과 별거 상태로 배우자의 보살핌을 받지 못한 채 파리 외각에 위치한 한 아파트에서 홀로 알츠하이머와 당뇨 투병 중에 있다”라며 “수십 년을 살아온 파리 외곽 지역 방센느에 있는 본인 집에는 아내를 피하는 남편이 기거하고 있어 들어가지도 못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윤정희가 따로 떨어져 있는 집에는 생면부지의 한 프랑스인이 세입자로 들어와 있다. 풀타임 직업으로 아침에 출근하는 프랑스인이 낮에 윤정희가 당뇨약 등을 제대로 복용하는지, 누가 도와주는지를 딸에게 물어도 알려주지 않는다. 필요한 약을 제 때에 복용 못한다면, 특히 당뇨약의 경우 치명적인 상태가 올 수 있어 심히 염려된다”라고 밝혔다.

이어 “근처에 딸이 살기는 하나, 직업과 가정생활로 본인의 생활이 바빠서 자기 엄마를 제대로 돌보지 못한다. 직계 가족인 배우자와 딸로부터 방치된 채 대부분의 시간을 홀로 힘든 투병 생활을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간병인도 따로 없고, 프랑스 정부 보조 프로그램에서 지원하는 사람이 일주일에 세 번 와서 청소를 해주고 간다. 형제들과의 소통은 아주 어렵고 외부와 단절이 됐다. 딸에게 형제들이 자유롭게 전화와 방문을 할 수 있도록 수차례 요청하였으나 감옥의 죄수를 면회하듯이 횟수와 시간을 정해줬다. 전화는 한 달에 한번 30분 동안 할 수 있고, 방문은 3개월에 한 번씩 두 시간 할 수가 있다. 그것도 전화통화는 2주 전에 약속해야 하고, 방문 약속은 한 달 전에 해야 한다”라고 이야기했다.

A씨는 “딸과 배우자가 기본적인 간병 치료라도 해주면 좋겠지만, 남편은 자기 아내를 안 본 지가 2년이 되었다. 그는 자기는 더이상 못하겠다면서 형제들한테 윤병희의 간병 치료를 떠맡겼다”라고 호소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2019년 1월에 윤정희가 모친상을 당했을 때 한국에서 당뇨와 알츠하이머 통원, 입원 치료를 잘받았고 경과도 많이 좋아지고 있었으나, 남편은 대면을 피해 호텔에 2달간 머물렀다고 짚었다. 그러던 중 그해 4월 딸과 함께 나타나 자고 있는 윤정희를 강제로 깨워 납치하듯 끌고 갔다고 분노했다. 이후에는 장모상에도 나타나지 않았던 남편과 딸이 언론에 윤정희와 관련된 인터뷰를 했다며 A씨는 “감추어도 모자랄 배우자의 치매를 마치 죽음을 앞둔 사람, 의식 불명 또는 노망상태인 것처럼 알리고, 마치 간병을 잘 받고 평온하게 지내고 있는 것처럼 말하지만 그렇다면 내가 여기에 호소할 이유가 없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파리에서 오랫동안 거주했지만 한국 영화에 대한 애착은 끊임이 없고, 한국을 사랑하며 한국 국적을 포기하지 않고 있다. 윤정희는 노후를 한국 땅에서 보내길 원한다고 항상 이야기했다”라며 “치매 환자는 익숙한 환경에서 지내야 하고 옆에서 항상 돌봐줘야 한다고 치매 전문의사들은 말한다. 프랑스로 강제 이주되기 전에는 윤정희는 단기 기억만 없었지, 밝고 명랑하며 농담도 잘했다. 그러다 프랑스에 끌려가서는 대퇴부 골절로 입원도 하고 얼굴은 20년도 더 늙어 보였다”라고 말한 뒤 “윤정희가 직계 가족으로부터 방치되고 기본적인 인권조차 박탈된 현 상황에서 벗어나 한국에서 제대로 된 간병과 치료를 받으며 남은 생을 편안히 보냈으면 하는 게 청원자의 간절한 바람”이라고 도움을 요청했다.

한편 윤정희는 1967년 영화 ‘청춘극장’으로 데뷔해 영화 ‘사랑할 때와 죽을 때’ ‘동과 서’ ‘효녀심청’ ‘화려한 외출’ ‘눈꽃’ ‘만무방’ ‘시’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지난 2011년에는 제37회 LA 비평가 협회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그는 지난 1976년 피아니스트 백건우와 결혼해 딸 한 명이 있다. 백건우와 딸은 지난 2019년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윤정희가 알츠하이머 투병 중임을 고백한 바 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가수 김호중 ‘아리스 향해 손인사’ [MBN포토]
김호중 ‘트바로티도 왔어요~’ [MBN포토]
금잔디 ‘자체발광 비주얼’ [MBN포토]
영기 ‘카리스마 폭발한 무대’ [MBN포토]
 
김호중 ‘여심 홀리는 그윽한 눈빛’ [MBN포토]
금잔디 ‘새침한 표정~’ [MBN포토]
영기 ‘오늘 분위기 엄지 척’ [MBN포토]
안성훈 ‘오늘 수트핏 어때요?’ [MBN포토]
 
김호중 ‘독보적인 무대’ [MBN포토]
금잔디 ‘트로트 대표 흥쟁이’ [MBN포토]
영기 ‘유쾌한 무대’ [MBN포토]
안성훈 ‘생각엔터 식구들이랑 같이 왔어요~’ [MB..
 
김호중 ‘가을밤 힐링 선물~’ [MBN포토]
금잔디 ‘백만불짜리 미소’ [MBN포토]
영기 ‘지적인 매력’ [MBN포토]
안성훈-정다경 ‘선남선녀 비주얼’ [MBN포토]
 
김호중 ‘트바로티도 왔어요~’ [MBN포토]
금잔디 ‘자체발광 비주얼’ [MBN포토]
영기 ‘카리스마 폭발한 무대’ [MBN포토]
정다경 ‘안무도 러블리하게’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