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앤디, ‘안다행’ 역대 최고난도 섬에서 요리 실력 대공개

기사입력 2022.05.03 12:20:1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방송 캡처

‘원조 아이돌 조상’ 멤버들이 옛 향수와 웃음, 시청률까지 모두 잡았다.

지난 2일 밤 9시 방송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 토니안, 앤디, 천명훈, KCM의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 라이프가 그려진 가운데 5.6%(닐슨, 수도권 가구)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월요 예능 프로그램 전체 1위, 9주 연속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이날 토니안, 앤디, 천명훈, KCM은 섬 입성부터 절벽에 오르며 심상치 않은 섬 생활을 예상케 했다. 토니안, 앤디, 천명훈은 전성기 시절과 다른 체력과 시력으로 보는 이들을 짠하게 만들었고, 막내 KCM은 열정은 넘치지만 숨길 수 없는 허당끼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책임졌다.

첫 '내손내잡'부터 투망 낚시에 도전한 네 사람은 뗏목을 미는 것만으로도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여 모두의 걱정을 샀다. 허세로 무장한 KCM은 뗏목에서 떨어지는 굴욕을 맛봤으며, 결국 네 사람은 투망으로 숭어를 잡는데 실패해 좌절했다.

하지만 갯벌에서는 달랐다. 역대급 크기를 자랑하는 해삼과 전복, 주꾸미, 게 등을 수확해 놀라움을 안긴 것. 그중에서도 네 사람이 대왕 해삼을 즉석에서 손질해 맛보는 모습은 시청률을 7.2%(닐슨, 수도권 가구)까지 치솟게 해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안다행’ 역대 최고난도 섬에서 펼쳐진 '아이돌 조상'들의 첫 식사 준비는 예비 신랑 앤디의 활약이 돋보였다. 앤디는 역할 분담은 물론 멤버들도 놀란 요리 실력으로 '예비 국민 남편'의 자질을 인정받았다. 토니안은 독특한 수제비 반죽법을 공개하며 시청률을 상승시키는데 한 몫했다.

마침내 전복 탕수, 수제비가 들어간 연포탕, 해삼 초무침을 완성한 네 사람은 '명품 먹방'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고생 끝에 맛깔난 한 상을 차려낸 이들은 다음 식사 메뉴까지 미리 정하는 열의를 보여주면서 남은 '내손내잡'을 기대케 했다.

‘빽토커’ 박준형은 상상을 초월하는 입담으로 끊이지 않는 웃음을 선사했다. KCM과 '내손내잡' 경험이 있는 그는 허세 담긴 KCM의 거짓말을 가려내는 레이더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또 '원조 아이돌 조상' god의 멤버이자 동료로서 네 사람의 성향을 완벽 파악해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렀다.

[안하나 MBN스타 기자]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가수 김호중 ‘아리스 향해 손인사’ [MBN포토]
김호중 ‘트바로티도 왔어요~’ [MBN포토]
금잔디 ‘자체발광 비주얼’ [MBN포토]
영기 ‘카리스마 폭발한 무대’ [MBN포토]
 
김호중 ‘여심 홀리는 그윽한 눈빛’ [MBN포토]
금잔디 ‘새침한 표정~’ [MBN포토]
영기 ‘오늘 분위기 엄지 척’ [MBN포토]
안성훈 ‘오늘 수트핏 어때요?’ [MBN포토]
 
김호중 ‘독보적인 무대’ [MBN포토]
금잔디 ‘트로트 대표 흥쟁이’ [MBN포토]
영기 ‘유쾌한 무대’ [MBN포토]
안성훈 ‘생각엔터 식구들이랑 같이 왔어요~’ [MB..
 
김호중 ‘가을밤 힐링 선물~’ [MBN포토]
금잔디 ‘백만불짜리 미소’ [MBN포토]
영기 ‘지적인 매력’ [MBN포토]
안성훈-정다경 ‘선남선녀 비주얼’ [MBN포토]
 
김호중 ‘트바로티도 왔어요~’ [MBN포토]
금잔디 ‘자체발광 비주얼’ [MBN포토]
영기 ‘카리스마 폭발한 무대’ [MBN포토]
정다경 ‘안무도 러블리하게’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