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김민경, 레전드 아빠 둔 스포츠 2세 마음 헤아리며 공감

기사입력 2022.01.18 10:16:0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영상 캡처

개그우먼 김민경이 스포츠 2세를 위해 레전드 아빠들에게 잔소리 금지령을 선포했다.

김민경이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에서 김병현, 이동국, 이형택, 박찬민과 함께 스포츠 2세들의 운동 훈련과 일상생활을 살펴보며 아이들의 속마음에 귀를 기울였다.

이날 방송에서 박찬민 아나운서의 딸이자 사격 선수로 활약 중인 박민하의 멋진 모습에 반한 김민경은 “나중에 자녀에게 운동 시키고 싶다”는 장예원 아나운서에게 맞장구를 치며 “나도 무조건이다. 다 시킬 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형택은 “해야할 수밖에 없을 거다. DNA가 그렇다”고 호응해 김민경을 기쁘게 했다.

하지만 김민경은 훈련 내내 딸에게 잔소리를 쏟아내는 박찬민 아나운서에게 “민하의 마음을 알 것 같다”며 눈살을 찌푸렸다. 특히 “아빠가 화낸다고 생각하지 말고, 잔소리 속에 메시지를 받아들여야 한다”는 박찬민에게 질색하며 “너무 힘들다. 차라리 ‘무엇 때문에 그런 거야’라고 이야기하는 것이 낫다”고 코치했다.

그런가 하면 김민경은 이동국의 딸이자 테니스 선수인 재아가 축구 레전드인 아빠의 명성에 누를 끼치기 싫다는 마음을 고백하자 눈물을 보였다. 김민경은 “아버지를 너무 사랑하고 존경하는데, ‘아빠는 멋진 사람이니까 내가 폐가 되면 안 돼’라며 열심히 하는 모습이 너무 멋있어서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났다”며 연신 눈시울을 훔쳤다.

그러나 김민경은 김병현이 아이들과 식사 이후 달리기를 시작하자 “소화를 시킬 거면 누워서 자야 하는 거 아닙니까?”라고 반문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또한 경기에서 진 딸에게 잔소리를 했던 것을 후회하는 이동국에게 “상대를 같이 씹어주면 된다. 상사 흉을 보는데 ‘네가 잘못했겠지’라고 하면 그때부터 싸움인 거다”라고 조언했다.

[안하나 MBN스타 기자]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알렉사 ‘카리스마 눈빛’[MBN포토]
알렉사 ‘시원한 블루 헤어’[MBN포토]
‘보라보라한 방탄콘’[MBN포토]
‘BTS 테마 한식 코스 함께 즐겨요~’[MBN포토]
 
알렉사 ‘2022 BBMAs 참석’[MBN포토]
알렉사 ‘2022 빌보드 뮤직 어워드 참석했어요’[M..
‘방탄소년단 콘서트 입장 기다리는 아미’[MBN포토..
벨라지오 분수쇼 ‘BTS 다이너마이트‧버터와..
 
알렉사 ‘아메리칸 송 콘테스트 우승자의 포스’[M..
아미들의 콘서트 패션 ‘BTS 보라해’[MBN화보]
‘BTS 콘서트 in 얼리전트 스타디움’[MBN포토]
방탄소년단 팝업스토어 ‘아미 기다려’[MBN포토]
 
알렉사 ‘파격적 뒤태’[MBN포토]
아미 ‘방탄소년단 기다려요’[MBN포토]
하이브 멀티 레이블 오디션 현장 ‘뜨거운 열기’[..
방탄소년단 ‘피, 땀, 눈물의 백스테이지’[MBN포토..
 
알렉사 ‘시원한 블루 헤어’[MBN포토]
‘보라보라한 방탄콘’[MBN포토]
‘BTS 테마 한식 코스 함께 즐겨요~’[MBN포토]
‘열정의 BTS’[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