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기황후 연철 최후…전국환, 마지막까지 하지원 저주하며 퇴장

기사입력 2014.03.12 08:31:20


기황후 연철 최후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의 전국환이 강렬한 최후를 알렸다.

지난 11일 방송된 ‘기황후’에서 마지막까지 기승냥(하지원 분)저주하며 최후를 맞이하는 연철(전국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황제 타환(지창욱 분)은 반역을 꾀한 연철의 처형을 명한다. 사형을 선고받은 연철은 “죽기 전에 충언을 하나 올린다. 폐하께서 애지중지하는 저 기씨를 멀리해야 할 것이다”라고 경고한다.

이어 “대원제국은 기씨가 다 망칠 것이다. 타나실리의 빈자리를 기씨가 차지한다면 요직이 고려인들로 채워질 것”이라며 죽는 그 순간까지 독설을 멈추지 訪年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기황후 연철 최후,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의 전국환이 강렬한 최후를 알렸다. 사진=기황후 캡처

연철은 또한 황태후(김서형 분)에게 “연철을 잡아먹은 기씨가 황태후라고 못 잡아먹겠냐”고 말했으며, 백안(김영호 분)에게는 “권력에 눈이 멀어 고려 계집을 앞세우다니. 기씨를 네 손으로 제거해야 할 것”이라고 호령했다.

마지막으로 연철은 “죽는 건 두렵지 않으나 이 위대한 제국이 고려계집의 치마폭에 휩싸일 생각을 하니 원통하다”고 탄식하며 죽는 순간까지 기승냥을 저주했다.

연철에 저주에도 기승냥은 “연철. 오늘 내게 좋은 길을 알려주었다. 네 예언대로 내 아들을 황제로 만들고 이 나라의 황후가 될 것이다. 내 주변을 고려인들로 채우고 내가 직접 천하를 통치할 것이다”라고 독백을 해 눈길을 모았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아버지 연철의 처형 소식을 듣고 오열하는 타나실리(백진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김소유 ‘환호하는 관객에게 손인사’ [MBN포토]
차정원 ‘밑에서 봐도 굴욕 없네~’ [MBN포토]
노광식 ‘드라마 시크릿으로 곧 만나요~’ [MBN포토..
김은수 ‘우월한 기럭지 뽐내며~’ [MBN포토]
 
트롯가수 김소유 ‘믿고 듣는 가창력’ [MBN포토]
차정원 ‘돋보이는 옆라인’ [MBN포토]
이고은 ‘조보아 언니와 닮았나요?’ [MBN포토]
김은수 ‘드라마 시크릿 훈훈 담당’ [MBN포토]
 
차정원 ‘우아한 손인사’ [MBN포토]
차정원 ‘심쿵 눈맞춤’ [MBN포토]
류승수 ‘인형 든 꽃다발 선물에 미소 활짝’ [MBN..
정연주 ‘쫑파티룩은 핑크 계열로~’ [MBN포토]
 
차정원 ‘화사한 미모’ [MBN포토]
노광식 ‘논현동 밝히는 훈훈한 미소~’ [MBN포토]
류승수 ‘시원한 눈웃음~’ [MBN포토]
박해진 ‘꽃을 든 남자의 정석’ [MBN포토]
 
차정원 ‘밑에서 봐도 굴욕 없네~’ [MBN포토]
노광식 ‘드라마 시크릿으로 곧 만나요~’ [MBN포토..
김은수 ‘우월한 기럭지 뽐내며~’ [MBN포토]
박해진 ‘달달한 손하트~’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