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기획…‘韓애니’①] 한국 애니메이션의 태동과 현재

기사입력 2014.03.16 10:24:12 | 최종수정 2014.03.16 12:57:25


[MBN스타 손진아 기자] 뮤지컬 애니메이션 ‘겨울왕국’(감독 크리스 벅, 제니퍼 리)이 천만 돌파 흥행 신기록으로 한국 애니메이션의 현재를 다시 한 번 바라보고 점검해볼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

개성 있는 캐릭터와 다양한 소재로 이뤄진 한국 애니메이션이 탄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그 시작은 언제부터였을까.

한국 최초의 극장용 애니메이션은 1967년 신동헌 감독이 제작한 ‘홍길동’이다. ‘홍길동’은 당시 소년조선일보에 연재되던 신동우 화백의 만화 ‘풍운아 홍길동’을 애니메이션화한 것으로, 영화 개봉과 함께 큰 인기를 모았다. ‘홍길동’을 시작으로 한국애니메이션의 새로운 장이 열렸다. 이후 ‘호피와 차돌바위’(1967), ‘흥부와 놀부’(1967), ‘황금철인’(1968) 등 다양한 작품이 소개됐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1970년대 외국 애니메이션 수입 열풍과 TV 대중화로 인해 국산 장편 애니메이션 제작은 정체기를 맞기도 했다. 정체기는 1976년까지 이어지다가 김청기 감독의 ‘로보트 태권V’(1976)가 등장하면서 국산 애니메이션 제작에 다시 불이 붙게 됐고, ‘태권동자 마루치 아라치’(1977), ‘77단의 비밀’(1978), ‘내 이름은 독고탁’(1984) 등이 만들어졌다.

1980년대에는 ‘마징가Z’를 모방한 ‘달려라 마징가X’(1978), ‘E.T’를 모방한 ‘황금연필과 외계소년’(1983) 등 외국작품을 표절한 극장용 애니메이션이 등장하면서 국산 창작의 한계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후 한국 애니메이션은 제작 되지 않아 전무한 상황이었고, 1994년 제작된 ‘블루시걸’이 개봉되는 것을 계기로 재도약했다.

하지만 흥행 참패의 씁쓸함도 맛봤다. ‘슈퍼 차일드’ ‘아마게돈’ 등 다양한 작품들이 관습적인 제작방식에 의한 낮은 완성도, 실패한 합작관계 등으로 관객들에게 외면을 받았다.

씁쓸함은 국내 기술만으로 제작된 ‘아기공룡 둘리-얼음별 대모험’(1996)이 흥행에 성공하면서 부터 줄어들었다. 이후 ‘난중일기’ ‘의적 임꺽정’ ‘예수’ 등이 개봉되며, 명맥을 이었다.

2000년대에는 약 4년의 제작기간과 30억 원 제작비를 투여한 이성강 감독의 ‘마리이야기’(2002)가 개봉했지만 10만 관객을 모으는데 그쳤다. 7년 제작기간과 120억 원의 제작비가 들어간 ‘원더풀 데이즈’(2003)는 개봉한 한국 애니메이션 중 큰 기대를 모은 작품 중 하나로 꼽힌다. 하지만 관객수 22만 명을 기록하면서 흥행에는 실패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후에도 ‘마당을 나온 암탉’(2011) ‘돼지의 왕’(2011) ‘파닥파닥’(2012) ‘창’(2012) ‘사이비’(2013) ‘우리별 일호와 얼룩소’(2014) 등 다양한 한국 애니메이션들이 등장했다. 특히 ‘마당을 나온 암탉’은 한국 애니메이션 사상 최다 관객인 220만 명을 동원하며 한국 애니메이션 산업의 활기를 불어넣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기생충’ 황금종려상, 역사적인 순간 [MBN포토]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칸영화제 주인공’ 봉준호 감독 [MBN포토]
봉준호 감독, 장쯔이 포옹에 깜짝 [MBN포토]
닐 슈나이더, 칸 영화제 빛내는 훈훈한 외모~ [MBN..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호명에 진한 포옹..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트로..
봉준호 감독 ‘송강호,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
봉준호 감독, 韓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봉준호 감독 ‘송강호에게 영광을~’ [MBN포토]
송강호 ‘기쁨의 순간’ [MBN포토]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