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박해진 SNS 사칭에 곤혹, 소속사 측 “공식적인 계정 외에 절대 사용하는 SNS가 없다”

기사입력 2015.01.15 08:00:38


박해진 SNS 사칭에 곤혹, 소속사 측 “공식적인 계정 외에 절대 사용하는 SNS가 없다”

박해진 SNS 사칭에 곤혹 표해

박해진 SNS 사칭에 곤혹스러워했다.

박해진의 소속사 더블유엠컴퍼니 측은 14일 "최근 박해진의 SNS를 사칭하는 계정들이 우후죽순으로 늘어나고 있어 곤혹을 겪고 있다. 박해진은 공식적인 계정 외에 절대 사용하는 SNS가 없다"면서 "더 큰 피해가 우려되는 사항이기에 속지 않도록 유의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박해진 SNS 사칭에 곤혹

이어 "공식적으로 인정한 박해진의 SNS는 더블유컴퍼니 계정의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이 있다"며 "해외의 경우 haejin83 계정의 중국 웨이보, parkhaejin.jp 주소의 일본 공식 팬클럽 사이트까지 총 5개로 그 외에는 사칭 계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박해진은 중국에서 '남인방-친구'의 촬영에 한창이다. 2015년 방영을 앞두고 있다.

박해진 SNS 사칭에 곤혹, 박해진 SNS 사칭에 곤혹, 박해진 SNS 사칭에 곤혹, 박해진 SNS 사칭에 곤혹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기생충’ 황금종려상, 역사적인 순간 [MBN포토]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칸영화제 주인공’ 봉준호 감독 [MBN포토]
봉준호 감독, 장쯔이 포옹에 깜짝 [MBN포토]
닐 슈나이더, 칸 영화제 빛내는 훈훈한 외모~ [MBN..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호명에 진한 포옹..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트로..
봉준호 감독 ‘송강호,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
봉준호 감독, 韓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봉준호 감독 ‘송강호에게 영광을~’ [MBN포토]
송강호 ‘기쁨의 순간’ [MBN포토]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