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불야성’ 종영②] 이요원X유이, ‘걸크러쉬’ 하나 건졌다

기사입력 2017.01.25 07:01:04


[MBN스타 이다원 기자] MBC 월화드라마 ‘불야성’이 20회 긴 항해 끝에 24일 닻을 내렸다. 권력을 향한 야망과 배신이 진하게 그려졌던 이 작품은 타이틀롤인 이요원과 유이의 ‘걸크러쉬’ 매력만을 남긴 채 작별을 고했다.

‘불야성’은 독특하게도 남녀 러브라인보다 여자들의 ‘케미’(케미스트리 준말)에 포커스가 맞춰진 작품이다. 이요원과 유이는 각각 강인한 여성 CEO ‘이경’과 그를 존경하면서 때론 대립각도 세우며 우정을 엮는 ‘세진’으로 분해 강렬한 존재감을 뽐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요원은 ‘욱씨남정기’에 이어 카리스마 강한 여성 캐릭터를 또 한 번 멋지게 소화해냈다. 아버지의 복수를 갚으면서도 야망까지 이루려는 불같은 여자 이경 역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해석해 작품의 줄기를 세웠다.

유이도 지지 않았다. MBC ‘결혼계약’ 속 연기적인 성장을 발판삼아 당돌하면서도 의리 있는 ‘세진’을 생동감 있게 표현했다. 극 중 건우(진구 분)와 이경 사이를 오가며 긴장감을 유발하기도 하고, 연정을 품은 탁(정해인 분)과 관계로 웃음을 주기도 하며 시청자를 쥐락펴락했다.

이런 이요원과 유이의 ‘워맨스’는 시청률 4%대의 저조한 성적표의 씁쓸한 뒷맛을 달래줄 만했다. 물론 진구의 존재감이 상대적으로 약해졌다는 평가를 받긴 했지만, ‘브로맨스’가 판치는 타 드라마와 달리 자신만의 색깔을 만들어냈다는 점에선 의미가 있었다. 이 때문에 ‘불야성’을 시청한다는 팬들이 늘어났을 정도. 날 선 여성 캐릭터들을 발견했다는 것이 이 작품의 미덕이었다.

한편 ‘불야성’ 후속으로 윤균상, 김상중 주연의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이 오는 30일부터 방송된다.

이다원 기자 edaone@mkculture.com /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오늘의 이슈] 포켓몬고, 국내 출시에 반응은 ‘미지근’…“빙판길 꽈당족들 많아지겠네”

[오늘의 포토] 신민아 '황금 골반 돋보이는 앞트임 원피스'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차정원 ‘우아한 손인사’ [MBN포토]
차정원 ‘심쿵 눈맞춤’ [MBN포토]
류승수 ‘인형 든 꽃다발 선물에 미소 활짝’ [MBN..
정연주 ‘쫑파티룩은 핑크 계열로~’ [MBN포토]
 
차정원 ‘화사한 미모’ [MBN포토]
노광식 ‘논현동 밝히는 훈훈한 미소~’ [MBN포토]
류승수 ‘시원한 눈웃음~’ [MBN포토]
박해진 ‘꽃을 든 남자의 정석’ [MBN포토]
 
차정원 ‘밑에서 봐도 굴욕 없네~’ [MBN포토]
노광식 ‘드라마 시크릿으로 곧 만나요~’ [MBN포토..
김은수 ‘우월한 기럭지 뽐내며~’ [MBN포토]
박해진 ‘달달한 손하트~’ [MBN포토]
 
차정원 ‘돋보이는 옆라인’ [MBN포토]
이고은 ‘조보아 언니와 닮았나요?’ [MBN포토]
김은수 ‘드라마 시크릿 훈훈 담당’ [MBN포토]
박해진 ‘꽃다발 선물에 감동’ [MBN포토]
 
차정원 ‘심쿵 눈맞춤’ [MBN포토]
류승수 ‘인형 든 꽃다발 선물에 미소 활짝’ [MBN..
정연주 ‘쫑파티룩은 핑크 계열로~’ [MBN포토]
박해진 ‘시크릿 쫑파티 왔어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