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왔다 장보리’ 오창석 이유리, 키스 나누며 마음 확인

기사입력 2014.06.29 22:14:20


[MBN스타 금빛나 기자] ‘왔다 장보리’ 오창석과 이유리가 키스를 나누며 연인관계로 다가섰다.

29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에서 위기에 빠진 민정(이유리 분)을 구한 뒤 눈물을 흘리는 그에게 키스를 날리는 재희(오창석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대기업 딸에게 수모를 당하는 민정을 이끌고 밖으로 나선 재희는 멈춰 서서 민정을 달랜다. 민정이 눈물을 흘리자 재희는 “괜찮냐. 아까는 그렇게 당당하더니 내 앞에서 왜 우냐”고 안타까워한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민정은 “그 따님한테 오랫동안 공 들인 것 안다. 화내준 거 고마웠다”고 고마워 한다.

재희는 “내 디자이너가 아무에게나 고개 숙이고 그런 거 못 본다”며 “그리고 민정씨 때문에 깨진 게 아니라 깨질 인연이었기 때문”이라고 아무것도 아니라는 것처럼 말을 한다.

재희의 말에 감격한 민정은 “그럼 고맙다. 처음이다. 누가 내 편 들어주는 거 늘 혼자라고 생각했었다. 친구랑 싸우기라도 하면 친구 엄마한테 불려가서 일방적으로 야단맞고 그게 서러워서 밤 새 울었었다”고 서글픈 눈물을 흘린다.

민정의 눈물에 마음이 약해진 재희는 이내 그를 끌어안은 뒤 진한 키스를 하며 러브라인에 불을 지폈다.

한편 ‘왔다 장보리’는 친딸과 양딸이라는 신분의 뒤바뀜으로, 극도의 갈등 상황에 놓이게 되는 두 딸과 두 어머니의 이야기를 다룬다.

금빛나 기자 shinebitna917@mkculture.com / 트위터 @mkculture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이선균·최우식, ‘기생충’ 수상에 기쁨의 포옹 [..
‘기생충’ 송강호→박소담, 韓영화 위상 높인 주인..
봉준호 감독, ‘기생충’으로 외국어영화상 수상 [..
봉준호, 외국어영화상 받았어요 [MBN포토]
 
‘기생충’ 박소담, 美배우조합상서 수상 믿기지 않..
‘기생충’ 팀, 美배우조합상서 받은 트로피 손에 ..
남우주연상에 빛나는 브라이언 콕스 [MBN포토]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여전한 슈트핏 [MBN포토]
 
봉준호 감독, ‘기생충’ 호명에 만세~[포토]
골든글로브 봉준호, 트로피 받고 함박미소 [포토]
피비 월러 브릿지, ‘골든글로브’ 여우주연상 [MB..
브래드피트, 훈내가 폴폴 [MBN포토]
 
이선균, SAG 최고 영예 작품상 수상에 ‘함박미소’..
송강호X이정은, 봉준호 감독 수상 축하 [MBN포토]
골든글로브서 공로상 수상한 톰 행크스 [MBN포토]
조여정-이정은, 드레스 시선강탈 [MBN포토]
 
‘기생충’ 송강호→박소담, 韓영화 위상 높인 주인..
봉준호 감독, ‘기생충’으로 외국어영화상 수상 [..
봉준호, 외국어영화상 받았어요 [MBN포토]
‘기생충’ 수상 기대해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