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기획…‘서울독립영화계’③] 다양한 볼거리로 관객 관심 모을 40회

기사입력 2014.11.13 09:55:38


[MBN스타 여수정 기자] 독립영화를 향한 대중의 ‘제자리걸음’을 극복하기 위해 현재 한국독립협회는 매월 2, 4번째 화요일마다 인디스페이스 또는 한국영상자료원에서 독립영화 정기상영회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서울독립영화제는 개막을 알릴 준비를 마쳤다. 다양한 볼거리로 대중을 자극할 서울독립영화제 2014의 매력은.

서울독립영화제의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40주년을 맞이하여 다양한 기획전이 준비되어 있다. ‘소풍’이나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 같은 기존의 35mm 단편영화 특별전과 더불어 해외초청 섹션에서는 미국의 독립영화 전성기 시절 전설 같은 작품을 상영하는 ‘천국보다 낯선, 미국 독립영화의 전설 1984~1994’이 진행된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서울독립영화제 홈페이지 캡처

독립영화 현시점을 논의하는 포럼도 개최될 예정이라 대중의 참석만을 기다리고 있다.

특히 국내 경쟁 영화제로서 강화되고 있고 참신한 작품과 신진 작가를 발굴하며 독립영화의 흐름을 이끌어 왔던 기성 영화인의 활동은 옹호함으로 독립영화와 영화제의 외연을 확장하고자 한다. 독립영화 제작사, 배급사, 전문극장과의 유기적인 네트워크 속에서 사업의 실효성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해외 교류 활성화를 위해서도 노력을 가하고 있다.

11월27일 CGV 압구정에서 열리는 서울독립영화제 2014 개막식에는 배우 권혜효와 방송인 류시현이 사회자로 축제의 시작을 알린다. 12월5일 CGV 아트하우스 압구정에서 열릴 폐막식 사회는 김혜나와 서준영이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영화감독 류승완과 부지영, 임순레가 경쟁부문 심사위원으로 활약하게 되며, 권혜효와 김혜나가 독립스타상 심사위원을, 문정현, 민용근 감독 등이 새로운 선택 심사위원을 맡았다.

대중과 독립영화 사이의 거리를 좁히기 위한 영화 관계자들의 노력에 대해 관객들은 관심을 가지고 즐기기만 하면 된다.

여수정 기자 luxurysj@mkculture.com / 트위터 @mkculture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배우 송승헌 ‘수줍은 손하트’ [MBN포토]
추가골 넣은 황희찬 [포토]
이승우 ‘막을 수 없을 걸?’ [포토]
 
송승헌 등장이오 [MBN포토]
황의조 ‘짜릿하다!’ [포토]
기뻐하는 이승우 [포토]
헤딩하는 김민재 [포토]
 
‘댄디가이’ 송승헌, 마네킹 비주얼 [MBN포토]
황희찬 ‘추가골 넣고 세레머니’ [포토]
이승우 ‘한일전 이긴다!’ [포토]
황희찬 ‘끝까지 간다’ [포토]
 
배우 송승헌 ‘꽃미남의 정석’ [MBN포토]
이승우 ‘골!!’ [포토]
이진현 ‘강력한 슈팅’ [포토]
황의조 ‘간절한 눈빛’ [포토]
 
배우 송승헌 ‘수줍은 손하트’ [MBN포토]
추가골 넣은 황희찬 [포토]
이승우 ‘막을 수 없을 걸?’ [포토]
손흥민 ‘힘차게!’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