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고아라, ‘응답하라 1994’로 대표작 교체할 수 있을까

기사입력 2013.10.14 09:57:10 | 최종수정 2013.10.14 10:12:06


[MBN스타 유명준 기자] 고아라가 ‘응답하라 1994’ 0회 특별판에서 제대로 망가지는 모습을 보이며, 18일 첫 방송을 기대케 했다.

고아라는 11일 방송된 ‘응답하라 1994’에서 손나정을 연기, 파격적인 변신을 예고했다. 고아라는 긴 생머리를 짧게 자르고 구수한 사투리와 욕설을 섞어가며 시청자들과 만났다. 연세대 이상민의 ‘빠순이’로 분한 고아라는 얼굴이 망가지는 연기도 스스럼없이 선보였다.

고아라는 배우로서 참 난해한 위치에 있다. 지난 2005년 방송된 KBS2 ‘반올림’으로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후, 8년 동안 자신의 대표작을 교체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반올림’ 이후 촬영한 SBS ‘눈꽃’에서 김희애의 딸로 출연해 열연을 펼쳤지만, 큰 관심을 모으지 못했고 시청률 역시 줄곧 저조한 성적을 내다가 결국 9.1%(닐슨코리아)을 마지막으로 종영했다. 당시 ‘눈꽃’은 이찬의 파경 소식으로 반짝 관심을 끌기고 했지만, 장기적으로 시청률 상승으로는 이어지지 못했다.

이후 MBC ‘누구세요’에 강남길의 딸로 출연했지만, 드라마가 6.2%(TNS 미디어코리아)로 막을 내리는 등, 역시 관심을 끌지 못했다. SM 엔터테인먼트가 공동제작사로 나선 ‘맨땅에 헤딩’에서 동방신기 정윤호와 호흡을 맞추기도 했지만, 고아라로서는 최저 시청률인 4.3%로 종영됐다. 특히 ‘맨땅에 헤딩’은 연기력 논란과 스토리 부재로 조기 종영돼, 고아라로서는 뼈아픈 경험을 남긴 작품이다.

영화로 와서도 고아라의 흥행 부진은 계속됐다. 2012년 작품 ‘페이스메이커’가 46만명을, ‘파파’는 57만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물로 이런 성적을 고아라에게만 돌리기에는 무리가 있다. ‘눈꽃’의 경우 경쟁 드라마가 국민드라마로 칭해지며 시청률 40%를 넘나들던 MBC ‘주몽’이었고, ‘맨땅에 헤딩’ 역시 경쟁상대가 ‘아이리스’였다. ‘페이스메이커’는 비록 관객수는 적었지만, 영화 자체로는 호평을 받았다.

그러나 배우로서 시청률과 관객수는 현실적인 결과. ‘응답하라 1994’의 시청률이 낮을 경우 고아라에게는 여러모로 치명적인 상황이 생길 수밖에 없다. 단순히 대표작 교체의 실패가 아닌, 캐릭터를 ‘망가짐’으로 잡았는데도 불구하고 관심을 못 끌었기 때문이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그러나 역으로 드라마가 성공할 경우 고아라는 한번 더 재기의 발판을 잡게 된다. 물론 한정된 캐릭터 내에서의 성공이라는 평가가 따르겠지만, 적어도 ‘연기력이 없다’는 말은 없앨 수 있다. 10월 18일 첫 방송이 고아라에게 다른 배우들보다도 중요한 이유다.

유명준 기자 neocross@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후지이 미나 ‘냉미녀 느낌으로’ [포토]
후지이 미나 ‘오늘도 미모 열일’ [포토]
후지이 미나 ‘살아있는 인형’ [포토]
효민 ‘오늘은 발라드 여신’ [MBN포토]
 
후지이 미나 ‘자체발광 꽃미소’ [포토]
후지이 미나 ‘꽃샘추위 녹이는 미소’ [포토]
효민 ‘전통의상 선물에 감동’ [MBN포토]
효민 ‘팬 목소리 경청’ [MBN포토]
 
후지이 미나 ‘수줍은 등장’ [포토]
후지이 미나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 갑니다~’..
효민 ‘베트남 전통의상 잘 어울리나요?’ [MBN포토..
효민 ‘하노이 밝히는 미소’ [MBN포토]
 
후지이 미나 ‘주차장도 런웨이로~’ [포토]
후지이 미나 ‘심쿵 손하트’ [포토]
효민 ‘베트남 팬들 반가워요~’ [MBN포토]
노랑풍선 든 베트남 현지팬들 ‘효민 보러 왔어요’..
 
후지이 미나 ‘오늘도 미모 열일’ [포토]
후지이 미나 ‘살아있는 인형’ [포토]
효민 ‘오늘은 발라드 여신’ [MBN포토]
효민 ‘베트남 현지팬 선물에 행복’ [MBN포토]